제목

찾지 않는 . 2022 . 4 . 28

작성자 SU H A(ip:)

작성일 2022-04-26

조회 10

평점 0점  

추천 추천하기

내용



.

경험해 본 사람들은 안다. 아무도 찾아주지 않는 그 외로움이 생각 이상으로 무겁다는 사실을.


꽉 닫힌 방구석에서 아무런 할일도 없이 아무도 찾는 이도 없이 그냥 그렇게 보낸 크리스마스는 생각 이상으로 외롭다.


.

기나긴 방학, 아무리 발버둥치고 잠을 자봐도 하루는 너무나 길다. 찾는이가 아무도 없다. 나를 찾는이가 아무도 없다.


.

해변은 청춘으로 넘치고 거리는 사랑으로 채워지는데, 나를 찾는이는 아무도 없고 내가 찾아갈수 있는 이도 아무도 없다


.

그 외로움의 바닥을 결국 마주하게 되면 나 자신에 대한 회의가 생긴다. 과연 난 무엇인가. 난 쓰레기인가.


.

연애를 해야할 나이에 아무도 날 찾지 않느다. 아무도 날 인정하지 않는다. 커다란 무리에서 동떨어져 그 무리를 바라보고 있지만 그 무리의 단 한명도 나를 찾지 않을때, 다시 골방의 문을 열고 들어가게 된다. 그 골방에서 외로움을 곱씹으며 무섭게도 반복되는 무거운 하루가 지나가기만을 또 바랄뿐이다.


.

하루 이틀이 아니라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아무도 날 찾지 않았다. 그 외로움은 너무나 무섭다. 그 외로움의 두통은 너무나 슬프다.  





file

댓글 수정

이름

비밀번호

내용

/ byte

수정 취소

비밀번호 :

확인 취소